비를 맞고 싶습니다 / 전현숙

비를 맞고 싶습니다 / 전현숙

 

비를 맞고 싶습니다

심장을 흔들며 차오르는

그리움의 빗물

눈앞이 하릴없이 붉어져 떨리고 있습니다

소리없이 흐느끼는 가슴

기를 쓰고 억눌러 봅니다

그래도 자꾸만 눈물이 흐릅니다

이젠 그대로 내버려 두렵니다

그대와 떨어져 있는 이 잠시의 시간마저

내겐 너무나 잔혹한 순간입니다

헤집는 통증이 영혼의 계곡을 휘젓고 있습니다

견디겠노라 마음으로 다짐하면서도

무심코 고개를 들어보노라면

못견디게 그리운 그대

아, 내 사랑 그대

푹 젖은 가슴인데

비는 내리지 않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