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소식 -詩 김설하

좋은 시/김설하님 시 2009.03.03 11:24
봄소식 -詩 김설하


성근 산 부스스 땅이 일어나고
계곡마다 물길 열리는 소리
훈풍 끼고 봄이 당도하여
물오른 개나리가지 별이 달리면
고결한 내 어머니 닮은 목련이 피지

묵은 가지 뚫고
수줍게 웃는 복숭아꽃
온 산 분홍빛으로 수놓을 진달래야
부끄러워 말고 어서 어서 피어서
짙은 봄소식 한 아름 안겨주련

들녘 검불 속
봄나물 쑥쑥 올라와
아낙네 손길 부지런해지면
오늘 아침 식탁엔 쑥국이란다
오늘 저녁 만찬은 봄 냄새란다
봄아 어서 어서 내 품에 쏟아지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