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 녘 홍매화 피던 날 -詩 김설하

좋은 시/김설하님 시 2009.02.21 10:54

양지 녘 홍매화 피던 날 -詩 김설하


초경 치른 순이의 수줍은 미소가
하늘하늘 피어오르던 날
담장을 같이한 갑이는 몽정했고
앙상했던 홍매화가 보글보글 부풀더니
피고 지는 봄입니다

따스한 바람이 나뭇가지를 흔들어
꽃 이파리 간지러워 분홍빛 볼우물 짓고
눈빛 맑은 새 한 마리 날아와 앉아서
짝을 찾는 구슬픈 노래가 방울방울 흩어져
그리움을 잉태합니다

키 작은 민들레 웃음소리
까르르 쏟아지는 담장 밑에도
포근한 햇살이 가득 쏟아져
물오른 가지들이 홍역을 하곤
뜨겁고 황홀한 사랑 찾는 봄날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