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것에 대하여 -詩 김설하

좋은 시/김설하님 시 2009.01.06 15:55

잃어버린 것에 대하여 -詩 김설하


아물지 않은 상처를 뜯어내며
덧나지 않게 연고를 발라도
마음 할퀴고 간 눈물의 잔해
말 못할 사유가 가슴속 웅덩이 빼곡하게 찬다

잃어버린 것을 잊으려고 애써도
세포마다 세뇌된 기억처럼 지워지지 않고
얼룩진 원고는 버리고 나면 소멸하지만
슬픔의 안개등 켜지는 감추려고 덮은 망막

지울 수 없어서
묻어두어야 한다기에
공기와 빛의 정적에 몸을 부리고
텅 빈 방안 덩그러니 걸린 정물에 가뒀다

염탐하듯 억새 우는 강변을 멀리서 바라보며
그들처럼 흔들리고 그들처럼 서걱대다가
퇴색한 벽면에 걸어둔 그림을 떼어내며
이름 없는 무덤 거기께 풍경으로 섰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