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바다에 있을 때 -詩 김설하

좋은 시/김설하님 시 2009.01.06 11:43
그 바다에 있을 때   -詩 김설하

그 바다에 있을 때
나는 파도를 읽었고
물살의 소리를 담아서
오래도록 마음을 씻었다
그리고 수평선 그 아득한 이야기
눈물 건너간 끝에서 희망을 보았다

그 바다에 있었을 때
나는 갈매기의 눈으로
철썩이는 파도와 싸웠고
모래톱 아픈 사연과 내통하였다
그리고 곤한 새벽을 깨워 떠나는 나룻배의
잃어버린 사랑 그 야속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 바다를 두고 오면서
내 가슴에도 파도가 철썩였고
수없이 찍었던 발자국 물살이 지울까
갈비뼈마다 새긴 그리움을 데리고 왔다
그리고 늑골로 소금물 흐르는 사연
가끔 만 떠올리자고  적었다

그 바다를 담아두면서
삶이 버겁고 힘겨울 때
너른 바다 훨훨 날아다니는 나는 갈매기
은빛 출렁이는 파도와 통정했고
수평선 끝에 걸린 태양의 붉은 눈처럼
잠시만 아주 잠시만 그렇게 통곡하노라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